SLOW WALK (2020)
800 pieces of hemp, Soil, Stone, Pebble, Coral sand, Hanji paper, Palm tree fibre, Cotton etc.
Diameter 1000 cm – H 120 cm
.
 Sound by Daniel Kapelian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1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2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3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4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6L3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6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7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8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9
악세사리 상품 이미지-S1L10
악세사리 모델 착용 이미지-S1L11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12
악세사리 차콜 색상 이미지-S1L13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14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15
악세사리 바이올렛 색상 이미지-S1L16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17

Rituals that involve walking in a circle around a vertical object such as a tree, corridor, bonfire, totem, or pagoda have existed in different forms 
across generations and locations, from the ancient geoglyphs of Nazca to the labyrinth of today’s Chartres Cathedral.

Drawing inspiration from the slow walks of Zen Buddhist monks around pagodas, 
OMA Space invites visitors into a ritual walk that brings the participant into more intimate contact with their deepest, most interior self.

A double spiral path laid across a 100 square-meter circular site designed to process the walk barefoot and in slow motion
from the edge to the center and back.


SLOW WALK is engaging the senses, touch, hearing, illumination.

From rough to delicate. The first-step sections of the spiral path begin on rough mineral textures meant to awaken the senses, to stimulate the feet and full attention, focus, and equilibrium. As the walk progresses, the textures become increasingly softer and lighter.
The last sections end on vegetal textures giving a pleasant and delicate sensation.

The slow-paced walking movement is naturally is encouraged naturally through the lights that guide the way together with the synchronized sound.

This poly-sensorial experience is an inner-journeying toward a solitary exploratory moment:
the spiral returns us to ourselves to reach life’s essential state of awareness.
.
.
.
나무, 회랑, 모닥불, 토템, 탑과 같은 수직의 물체를 중앙에 두고 주위를 원형으로 도는 의식(儀式)은
고대 나스카의 지오글리프(geoglyph)에서부터 오늘날 샤르트르 성당의 미로에 이르기까지, 여러 세대와 장소를 거쳐 다양한 형태로 존재해 왔다.
원형 행진은 인간의 복잡하고 분산된 정신세계를 정돈하고, 나아가 더 깊고 높은 의식(意識) 단계에 도달하는 방법으로 활용됐던 것으로,
작품 <느리게 걷기>는 그 유구한 치유의 행렬을 현대적으로 고안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오마 스페이스는 탑 주변을 느리게 도는 선불교 승려들의 걸음에서 영감을 얻어,
관객을 깊은 내적 체험의 세계로 인도하는 ‘의식(儀式)의 길’로 초대한다.
100㎡ 바닥 위에 펼쳐진 이중 나선형의 경로는 중심부를 향해 천천히 돌아 들어가도록 설계되었다.
나선형 경로의 첫 걸음은 거칠고 무거운 질감에서부터 점점 부드럽고 섬세 해지며,
표면의 변화하는 물성은 보행자의 발의 감각 변화를 알아차리게 하는 도구의 역할이다.

길을 밝히는 빛과, 동기화된 연속적인 사운드는 자연스럽게 느린 속도의 걸음을 유도한다.
이를 통해 생생하게 고양된 감각들은 밖으로 향한 주의력을 내면으로 연결하고,
고요와 정적 안에서 자아 마저도 사라지는 공(空)의 세계를 경험하게 한다.

*의식儀式 = ritual
*의식意識 = consciousness
.
.
.
*전시 이력 : MINDFULNESS – Dive Into The Self / 명상
PIKNIC – SEOUL / 피크닉
24 APRIL 2020 - 29 SEPTEMBER 2020
with
CHARWEI TSAI / DAVID LYNCH + TETE A TETE / FABRIKR / JAWSHING ARTHUR LIOU / MIYAJIMA TATSUO /
OMA SPACE / PLASTIQUE FANTASTIQUE + MARCO BAROTTI / PARK SEO-BO +1OF0 / SEUNGMO SEO
.
organized by GLINT – supported by STELLA Mc CARTNEY / JAPAN FOUNDATION / GALLERY BATON / JIKJISOFT



photo by Gil Kyoung Young